Media Log

오랜만에 대학로에 공연을 보러갔었어요.

친구랑 만나기로 했었는데,

약속시간이 예정했던 것 보다 뒤로 미뤄지는 바람에 좀 늦게 만났지요.


공연 보기 전에 밥을 먹으려고 괜찮은 맛집이 있을까 두리번 거리던 중

눈에 띄는 간판이 있어서 들어가 보았습니다.


향긋한 빵냄새가 가득했던 곳..

음식맛도 왠지 좋을 것 같았어요~




자리가 없어서 사장님께 말씀드리고 잠깐 기다렸어요.

(사장님이 굉장히 상냥하고 친절하셨어요)





기다리면서 미리 주문을 했어요.


처음 와서 잘 모른다고 추천해 주실 메뉴가 있냐고 하시니

친절하게 설명해 주시네요.


주문을 하고 좀 있다가 안쪽에 자리가 나서 앉았답니다.






자리에 앉고 얼마 안되서 나온 샐러드랑 스프, 피클이예요.






맛이 참 담백하고 독특했던 스프예요.

파스타를 주문하면 나오는 거라고 하더라구요.

맛있게 먹느라...이름 들은 걸 까먹었네요-_-;;






빨간 그릇에 담겨 너무 예뻤던 피클.

직접 담그시는지, 새콤하긴 한데 그 신맛이 강하지 않고 적당해서 좋았어요.

오이도 아삭하게 씹히구요~






주문한 음식들이 나오기 시작합니다.

(아 정말 배가 고팠는데 미리 주문하길 잘한 거 같아요ㅠㅠ)





파니니예요.


사실..파니니에 대한 기억이 별로 좋지 않았는데,

왠지 이곳은 파니니가 맛있을 거 같아서 시켰어요.

결과는?

완전 대성공!!!!


치즈도 고소하고 빵은 겉은 바삭, 속은 쫄깃하면서 부드럽더라구요.

파니니도 맛있을 수 있다는 걸 알았어요

ㅋㅋㅋㅋㅋㅋ


전에 먹은 파니니는 물에 불은 신문지를 씹어먹는 느낌이었거든요-_-;





요건 곁들이 음식으로 같이 나온 마늘빵.

왠지 기름져 보였는데 막상 먹으면 바삭한 것이 신기했어요.

전혀 눅눅하지도 않고요.






사장님 추천메뉴 중 하나.

새로 나온 메뉸데, 이름하여

단호박 후레쉬햄 샌드위치


단호박이랑 야채, 과일이 들어간 샌드위치였어요.






속 보이시죠?

이렇게 보면 별로 들어간 게 없는 것 같은데

씹으니까 완전....하아...

정말 강추하고 싶은 메뉴였어요.


단호박은 부드럽고 야채도 싱싱~

과일은 깔끔한 마무리!

빵은...아 진짜 감동이었어요.






요것도 사장님 추천메뉴~!


새우 알리오올리오

같이 먹던 일행의 말에 의하면

기름질 줄 알았는데 전혀 그렇지 않아서 신기하다고..ㅎㅎ






가게에서 요렇게 직접 빵을 구우시더라구요.

요건 치아바타라는 빵이라고 해요.

매일 직접 반죽하고 구우신다고.






투박해 보이는데..

냄새가 정말 좋아서 절로 손이 갈 ㅃ....뻔 했으나..

조용히 눈으로만 감상했어요^^;






가게에 장식된 등.






구워놓은 치아바타 빵들~






까페몽스 전경~

오픈주방이구요.

그래선지 맛있는 냄새가 가득했답니다.


첨엔 공기가 좀 탁한가 했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서 환기가 되더라구요.






유명한 분들도 다녀갔셨는지

가게 곳곳에 싸인지들이 걸려있었어요.











밥 먹으러 가서 메뉴판은 잘 안찍는데..ㅋㅋ

담에 오면 다 먹어볼거라고

막 찍었습니다^^;






저녁을 먹고 나오는 길에

입구를 찍었어요.


정말 뜻하지 않게 제대로 된 맛집을 찾은 것 같아서 정말 기뻤답니다~

파스타 요리 먹고 나면 배탈이 잘 난다는 지인도

전혀 그렇지 않고 속이 편하다며

맛도 좋은데 이럴수 있냐고 그러더라구요

ㅋㅋㅋㅋㅋ



별점을 줄 수 있다면

만점을 주고 싶은 곳이었어요.




까페몽스

종로구 대학로11길 16

02-765-7662





2015/03/17 - [집밥 리얼스토리] - [집밥 리얼스토리] 첫번째 이야기. 찹쌀 고추장 담그기






저작자 표시
신고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