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집에서 된장찌개 끓일 때 어떻게 드세요?

 

전 주로 텃밭에서 따온 야채를 넣고 끓이는 걸 좋아하는데요.

감자나 호박, 양파를 넣을 때도 있고,

배추나 무시레기를 넣어서 먹을 때도 있어요.

 

 오늘은 온 식구가 모두 좋아하는 된장찌개를

더 구수하고 향긋하게 끓이는 비법을 살짝 공개해 드릴게욤.

 

 

 

[집밥 리얼스토리] 스물네번째 이야기

보글보글 구수한 호박잎 된장찌개

 

 

 

 

 

텃밭에서 따온 호박잎이에요.

여름에 비가 오면 엄청나게 잘 자라서

정글을 이루는 호박잎....

텃밭 한쪽이 꼭 아마존 같은 느낌이 들죠-_-ㅋㅋ

 

찌개에 넣는 호박잎은 너무 크면 먹기가 좋지 않아요.

그래서 작거나 중간크기 정도의 것이 좋답니다.

 

 

*호박잎순*

호박을 보면 크게 열린 것 말고

작게 열린 게 있는데 그 옆에 보면 잎이 작게 난 게 있어요.

호박잎순인데요.

 

무침이나 전으로 부쳐서 먹기도 하는데,

된장찌개에 넣어서 먹으면 보드라운 것이 정말 맛있어요.

 

 

 

 

호박잎은 두껍고 보송보송(?) 솜털 같은 게 많은데요.

그대로 사용하지 말고 꼭 다듬어서 사용하셔야 해요.

(호박잎 다듬는법은 동영상을 참고하세요!)

 

 

 

 

 

된장찌개를 끓일 때

깔끔한 칼칼한 맛으로 먹고 싶다면,

청양고추 2~3개를 넣으면 돼요.

 

찌개가 끓을 때 가위로 툭툭~ 잘라서 넣으시면 편해요!

 

 

 

 

 

멸치다싯물로 된장찌개를 끓일 때,

육수가 끓기 전 야채를 넣으면 개운하고 깔끔한 맛을 낼 수 있어요.

 

다싯물이 없으면 쌀드물을 사용하셔도 돼요.

 

 

 

 

 

된장찌개에 고추가루를 많이 넣으면 텁텁해져요.

찌개에 색을 내는 정도로만 넣어요~

 

 

 

 

 

찌개의 마지막에 두부를 넣고

얼마나 더 끓이면 될까 궁금하시죠?

 

 

 

 

요렇게~두부가 살짝 부풀어 오르면

먹기 딱 좋은 상태에요.

 

 

 

 

 

 

 

 

 

 

 

 

 

뜨끈하게 금방 끓여낸 호박잎 된장찌개에 밥 한공기면

다른 반찬이 없어도 된답니다.

 

한숟가락 가득 푼 밥에 호박잎 처억 올려서 먹으면

구수하고 향긋한 맛이 끝내주거든요.

 

 

 

 

2015/08/18 - [집밥 리얼스토리] - [집밥 리얼스토리] 스물세번째 이야기. 바쁠 때 딱 좋은 초간단 밑반찬 콩나물무침 두가지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