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집밥 리얼스토리] 스물아홉번째 이야기

마음까지 데워주는 한그릇. 황태 찹쌀수제비

 

 

 

추석이 하루 지난 날,

아침 일찍 손님이 오셨어요.

 

큰언니와 멀지 않은 곳에 사시는 고모가 오셨는데요.

혹시라도 길이 막힐까 싶어 새벽같이...아니 진짜 새벽에 출발했는데

너무 일찍 도착했다고ㅎㅎㅎ

바리바리 싸온 것들을 풀어내면서 큰언니가 얘기합니다.

 

아침을 먹으면서 한참 얘기를 나누다

어느새 점심시간이 됐는데요.

오랜만에 엄마표 황태 찹쌀수제비가 먹고 싶다고 해서

준비를 시작했어요.

 

 

 

 

 

엄마표 황태 찹쌀수제비는

새알심이 끓여도 풀어지지 않고 마지막까지 쫄깃한 맛이 나는 것이

다른 데선 못 먹는다는 음식이에요~

 

막내 조카가 집에 오면

가끔 한탄처럼 엄마가 하는 찹쌀 수제비는 다 풀어지는데

할머니가 해주시는 건 그렇지 않다고 얘기하곤 해요.

 

하지만 반죽 치대는 것이 힘들어서

집에서도 자주 해먹진 않는데요.

오늘은 특별하게 엄마가 직접 해주셨어요.

(멀리서 온 큰언니와 감기 기운이 있으신 듯한 고모가 마음이 쓰이셨나봐요^^)

 

 

 

 

 

요것이 찹쌀 새알심을 만들 반죽이에요.

찹쌀가루 2~3컵 정도 분량으로

물은 펄펄 끓인 것을 아주 조금씩 부어가면서 반죽을 해요.

총 들어가는 물의 분량이 작은 물컵(350ml)의 반정도.

 

엄마 말씀이

그래야 끓이고 나서도 반죽이 풀어지지 않는다구요.

 

 

 

 

 

새알심을 빚다가 반죽을 한번 떼어서 봤어요.

 

 

 

 

 

-삼실이 보고 해라이

 

-???

 

-엄마 삼실이가 뭔데요?

 

-야물딱지게 잘 보고 하라고.

 

-아....

 

 

제가 빚는 새알심이 맘에 안드셨나봐요-_-

심기일전해서 다시 샤샤삭~ 빚어서 보여드리니

 

-그래, 됐네

 

 

 

 

 

다 빚은 동글동글 찹쌀 새알심들이에요.

 

 

 

 

 

며칠전에 텃밭에서 가져온 단파로 담은 파김치와

 

 

 

 

 

새롭게 담근 배추김치

 

황태 찹쌀 수제비를 먹을 땐 특별한 반찬도 필요가 없답니다.

 

 

 

 

 

가끔 들깨가루를 넣어서 먹기도 하는데,

식구들이 깔끔한 맛을 좋아하다보니

들기름으로 충분히 볶는 것으로 고소한 맛을 내고

들깨가루는 넣지 않아요.

 

불린 황태를 잘 손질해서 넣었기 때문에

쫄깃하게 씹히는 식감과 구수함을 더할 수 있구요.

 

특별한 재료가 들어가지 없지만,

한그릇 먹고나면 든든하면서 마음까지 따뜻해지는 황태 찹쌀 수제비.

 

만들기 동영상 한번 보세요~

 

 

 

 

 

2015/09/22 - [집밥 리얼스토리] - [집밥 리얼스토리] 스물여덟번째 이야기. 찬바람 불면 생각나는 추억의 음식. 경상도식 콩나물 김치국밥 갱시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