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안바쁘면 잠깐 내려올래?

 

언니가 요리를 하다가 맛보기를 해달라 청하며 부릅니다.

 

쪼르르~가보면 

좋아하는 반찬들이 차려져 있거나

한창 불 위에서 끓고 있고 있어요.

 

 

 

 

 

[집밥 리얼스토리] 서른다섯번째 이야기.
초간단 반찬요리
고소하고 부드러운 마요네즈 쥐포무침

 

 

 

주말, 늦잠을 자고 부스스하게 부은 얼굴로 식탁에 앉았는데

좋아하는 반찬에 눈에 띄어 젓가락을 가져갔어요.

 

-어?

 

자주 먹던 쥐포로 만든 반찬인데..

왠지 더 고소하고 다른 양념맛이 잘 느껴지지 않더라구요.

 

-이거...맛있다..

뭐 다른 거 들어갔나?

 

별다르게 들어간 재료가 보이지 않는 그냥 쥐포인데

고소한 맛이

자꾸 손이 가게 만들더라구요.

 

 

-언니가 니 마싰게 무라고 맨들었지.

 

 

옆에서 엄마께서 한마디 거드십니다.

 

 

-오호....

 

엄지를 척! 들어보이고는

다시 부지런히 밥을 먹습니다.

 

 

 

 

 

마른 쥐포를 적당한 크기로 잘라서

센불에 빨리 볶아낸 쥐포에요.

 

 

 

 

 

그냥 먹어도 맛있는데

마요네즈를 살짝 넣어주면,

비린내도 가시고 고소한 맛이 더 나면서

윤기도 난다고 합니다.

 

 

 

바쁜 시간이나

요리초보라도 금새 만들 수 있는

고소하고 맛있는 반찬 만들기!

 

동영상으로 한번 보세요~

 

 

 

정말 간단하게 만들죠?

다 만든 다음 식혀서 상온에 보관하시면 된답니다.

냉장고에 넣지 말고요.

 

 

 

 

기호에 따라서 물엿이나 참기름을 살짝 넣어서 먹으면

달달한 맛이나 윤기를 더해줄 수 있어요.

 

누구나 할 수 있는 초간단 반찬요리.

마른 반찬 맛있게 만드는 방법~

간장이나 고추장 양념 대신

쥐포의 고소한 맛을 더 진하게 맛볼 수 있어요.

 

평소 반찬으로도 좋지만,

도시락 반찬으로도 강추입니다!!

 

 

 

 

2015/11/13 - [알려드립니다] - 농협 하나로 마트에서 이금기소스 구매하고 홍콩여행 가자!!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