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뜨신 궁물 있는 거 먹고 싶다

-뜨신 거? 어떤 거?

-아무거나...동태 한바리 사다가 끄리 무까?

-동태 잡숩고 싶어요? 내 가서 사오까?

-아니다. 내가 시장 가서 보고 사야지.

 

 

찬바람이 부는 쌀쌀한 겨울이면 끓여먹곤 했던 동태탕.

요즘은 어쩐 일인지 좀 뜸했는데요.

한낮인데도 찬바람이 불어대던 오후에

엄마께서 뜨끈한 국물이 드시고 싶다는 얘기에

냉큼 사오겠다고 했어요.

 

결국에..

전 집을 지키고 있어야 했지만요.

 

 

 

 

 

[집밥‬ 리얼스토리] 마흔세번째 이야기

겨울에 최고! 동태탕 맛있게 끓이는 법

 

 

 

-이것도 오랜만에 해보니까 뭐 우째했는데 다 이자뿌따

 

혼잣말처럼 중얼중얼 하시더니,

시장에서 사온 동태를 척척 손질하십니다.

 

 

 

기본적인 손질은 되어 있지만 비늘 손질을 한번 더 해주는 게 좋다는 엄마의 말씀~

날이 덜 날카로운 칼로 쓱쓱 문질러 주면 편하게 손질할 수 있어요.

 

 

-엄마, 잠깐! 스토옵!

-......됐나?

 

찰칵~

 

 

 

 

 

끝이 날카로운 지느러미는 가위를 이용해서 손질해 주세요.

 

 

 

 

 

손질한 동태는 흐르는 깨끗한 물에 헹굽니다.

동태를 손질할 때 특히 유의해야 할 점은

먹을 수 있는 내장과 쓴맛이 나는 내장을 잘 구분해야 하는데요.

보통 꼬불꼬불한 모양이 나는 곤이는 영양가도 높고 고소한 맛이 나지만

검푸르게 짙은 색을 띄는 작은 주머니 같은 쓸개는 쓴맛이 나서

떼 내는 게 좋다고 해요.

 

 

 

 

 

무와 텃밭에서 키운 파를 넣고

 

 

 

 

 

큼직하게 썬 청양고추와 홍고추를 넣어줍니다.

 

-다 끄리면 건지뿌면 되니까 크게 너도 된다.

 이래 너야 칼칼하이 맛이 난다 아니가

 

-근데 엄마..파도 미리 원래 미리 넣고 끓였었나?

-아참, 맞네. 다싯물 안너쓰니까 그냥 넣지 뭐. 다 끄리고 나서 파 좀더 너도 된다.

 

 

생각보다 금새 끓어오르는 동태탕을 지켜보면서

두런두런 얘기를 나눕니다.

 

 

 

-동태탕 지인짜 오랜만에 먹는 거 같다.

-맞재

 

 

 

 

 

마지막에 비린내나 잡내를 잡기 위해 소주를 살짝 넣어줬는데요.

된장을 넣어서 괜찮긴 한데

아주 살짝만~ 넣으신다고 합니다.

 

 

 

 

 

 

큰 솥에 끓인 거라 따로 덜어놓을 겸

따끈한 뚝배기에 옮겨담으니 제법 푸짐해 보이지요?

 

 

 

 

 

-점심때 느그 아부지랑 실컷 무믄 되겠다

 

 

푸짐하게 담긴 동태탕을 보면서

흐뭇하게 한마디 하시는 엄마십니다.

 

 

 

 

이금기 소스 구매하고 홍콩가자!

 

 

새로 나온 짜서 쓰는 튜브 굴소스 구매인증하면 홍콩 항공+숙박권매주 푸짐한 선물이 팡팡!!

이벤트 참여하기☞http://blog.lkkkorea.com/2051

 

 

 

 

 

2016/01/04 - [이금기 이야기/출출한 여자] - 그녀가 돌아왔다!! 웹드라마 출출한 여자 시즌2 1화 두번째 맛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