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나는 과연 누군가에게 고유명사였을까?

 

웹드라마 출출한여자 시즌2

2화 고유의 맛

 

 

 

안녕하세요~ 소스킹이에요.

오늘도 든든한 하루 보내셨나요?

 

출출한 여자 시즌2가 방영되고 있는 것 알고 계시죠!

 

보고 있으면 절로 배가 고파지는

집 나간 입맛도 돌아오게 만드는 드라마 출출한 여자2

 

2화 고유의 맛에서는 또 어떤 에피소드가 기다리고 있을지 기대가 됩니다.

 

 

 

 

음식과 함께한 재갈재영의 표정이 참 행복해 보이죠?

 

 

 

 

 

출출한 여자 시즌2 두번째 이야기 시작합니다.

 

 

 

 

 

두번째 에피소드의 제목은 고유의 맛이에요.

첫 장면부터 왠지 심상치가 않은데요.

 

 

 

 

 

왠지 재영씨의 스트레스가 팍팍 전해져 오는 것 같죠?

 

 

 

 

 

핸드폰 속의 저 남자는 또 누굴까요?

 

 

 

 

 

마주보고 얘기하기엔 적절하지 못한 장소인 것 같지만,

재영의 표정이 단정해 보입니다.

 

 

 

 

 

마음에 든다고 말하고 있는 이 남자...

 

 

 

 

 

독특한 타투를 하고 있는 이 남자의 정체는 무엇일까요...

 

 

 

 

 

아무래도 재영씨의 오늘 하루 운에는 '남자의 난(亂)'이라도 있었나봅니다.

얘기를 나누는 재영씨의 표정이 어째....불편해 보이는 것 같죠~

 

 

 

 

 

집에 오자마자 쓰러지듯 현관에 드러누운 재영씨.

'흔한_직장녀의_퇴근후_모습.jpg' 인 것 같죠.

 

 

 

 

 

직장 동료가 챙겨주어던 주먹밥이 눈에 들어오는 재영은

속도 마음도 달래줄 따듯한 한끼를 준비하기 시작해요.

 

 

 

 

 

먼저 달걀을 톡톡 깨서 찹찹찹~~

잘 풀어주구요.

 

 

 

 

 

한입 크기로 다시 만든 식은 주먹밥을 밀가루에 도로록~ 굴려줍니다.

 

 

 

 

 

달걀물에 퐁당~ 빠뜨렸다가

 

 

 

 

 

빵가루에 다시 살짝 굴려준 다음

 

 

 

 

 

하나씩 기름에 넣고 튀겨줍니다.

 

 

 

 

 

튀겨진 주먹밥을 건져내요.

 

 

 

 

 

팬에 소스를 만들어서

 

 

 

 

 

튀긴 주먹밥 위에 싸아악~~ 뿌려줍니다.

 

 

 

 

 

한입 가득 베어 문 재영씨의 표정이 밝은 것을 보니

맛있는 것 같아요.

 

 

 

 

 

주먹밥을 먹다가 문득 재영씨의 얼굴 가득 담기는 표정엔

어떤 의미가 있는 걸까요..

 

 

소스킹은 그런 생각이 들었어요.

누군가에게 어떤 명사가 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전쟁같은 하루를 치루고 난 후의 평온한 저녁 식사는

그 누구도 아닌 나 자신을 위한 것이 아닐까 하구요.

ㅎㅎ

 

여러분은 어떠셨나요?

 

즐겁게 보다가도 어느새 나를 돌아보게 만드는

재미있는 웹드라마 출출한 여자 시즌2 2화 고유의 맛이었습니다!

 

 

 

 

 

내가 배가 고파서 먹는 게 아니다!

싱글라이프를 위한 푸드드라마

출출한 여자 시즌2 2화 고유의 맛 풀영상을 보시려면

아래 이미지를 클릭하세요!

 

 

 

 

[출처: 웹드라마 출출한 여자 시즌2 2화 캡처]

 

 

이금기 소스 구매하고 홍콩가자!

 

 

새로 나온 짜서 쓰는 튜브 굴소스 구매인증하면 홍콩 항공+숙박권매주 푸짐한 선물이 팡팡!!

이벤트 참여하기☞http://blog.lkkkorea.com/2051

 

 

 

 

 

2016/01/04 - [이금기 이야기/출출한 여자] - 그녀가 돌아왔다!! 웹드라마 출출한 여자 시즌2 1화 두번째 맛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