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집에서 간단한 요리로 만드는 오늘의 반찬!

맵지 않고 고소해서 저녁 메뉴로 추천하는

검은콩 소스 오징어 볶음 레시피 :)

 

 

 

*

안녕하세요 소스킹입니다!

 

 

요즘 소스킹은 저녁 메뉴나

야식으로 매운 음식을 많이

먹었더니 속이 좀 아프더라고요!

 

 

그래서 속을 달래기 위해서

이번 한 주는 담백하고 순한

음식을 자주 해 먹는 중입니다 ^-^

 

 

얼마 전 마트에서 사 놓았던

오징어를 이용해 맵지 않은

고소한 반찬을 만들어 보았습니다!

 

 

집에서 간단한 요리로 만든

오늘의 저녁 메뉴 반찬!

 

 

 

 

 

 

 

 

통통하고 쫄깃쫄깃한

검은콩 소스 오징어볶음입니다 :)

 

 

흔한 매콤한 오징어볶음이 아닌

고소하고 담백한 오늘의 반찬!

 

 

고소한 반찬이 필요할 때

집에서 간단한 요리로 완성하는

오늘의 저녁 메뉴를 지금 소개합니다 ^0^

 

 

 

< 오징어볶음 레시피 재료 소개 >

 

 

* 재료

 

오징어 1마리(240g),

피망 1(100g), 식용유 1큰술,

다진 마늘 1큰술

 

 

* 소스

 

이금기 중화 검은콩 소스 1 1/2작은술

설탕 1작은술, 녹말가루 1작은술,

1/2(100)

 

 

 

 

 

 

 

 

먼저 오징어 손질을 해야 하는데요!

 

 몸통은 가위를 이용해

길이로 반을 갈라 내장이 붙은 다리를

떼어 내줍니다 ^_^

 

 

 

 

 

 

 

 

그다음 몸통에 붙은 투명한 뼈를 제거하고

다리에 붙은 내장은 잘라내줍니다 :)

 

 

 

 

 

 

 

 

 

 

 

 

다리는 흐르는 물에서

손가락으로 훓어가며 빨판을 제거하고

5cm 길이로 썰어주세요^0^

 

 

 

 

 

 

 

 

오징어 몸통은 안쪽에 0.3cm 간격의

우물정()자로 칼집을 넣고

길이로 3등분 한 후 1.5cm 두께로 썰어

오징어 손질을 마무리합니다 :)

 

 

 

 

 

 

 

 

피망은 2x2x 크기로 썰어

준비합니다 :)

 

 

 

 

 

 

 

 

그리고 작은 볼에

소스 재료를 넣고 섞어주세요 :)

 

 

 

 

 

 

 

 

마지막으로 달군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중약 불에서 다진 마늘을 넣고 30초

손질한 오징어, 피망, 소스를 넣고

2분간 더 볶아 완성합니다^-^

 

 

 

 

 

 

 

자극적이지 않고 맵지 않아

자꾸 손이 가는 오늘의 반찬!

검은콩 소스 오징어볶음입니다 :)

 

 

매번 오징어볶음은 매콤하게 만들다가

오늘은 이금기 중화 검은콩 소스를

사용해서 만들어보았는데요!

 

 

 

 

맨날 매운 것만 먹느라 고생한 소스킹 속도

고소하고 담백한 오징어볶음 반찬으로

든든히 채워주었어요ㅎㅎ

 

 

오늘 저녁 메뉴는

집에서 간단한 요리로 완성하는

고소한 오징어볶음 반찬 어떠신가요?

 

 

 

 

 

 

 

 

  1. Favicon of http://iamnot1ant.tistory.com BlogIcon 베짱이 at 2018.03.16 15:07 신고 [edit/del]

    오징어 손질을 이렇게 하는 군요.
    보통은 손질된걸 구매하기도 하는데...
    요즘 워낙 장난질을 많이 해서..

    잘보고 갑니다.

    그리고.. 굴소스는 냉장보관이던데...
    이거 쓰려고 꺼내면 굳어서 잘 안나오던데...
    팁 없을까요??

    Reply
  2. Favicon of https://peterjun.tistory.com BlogIcon peterjun at 2018.03.17 03:03 신고 [edit/del]

    자극적이지 않아 더 좋아보입니다.
    늘 매콤한 것만 먹는 편인데... 이렇게 요리해서 먹으면 정말 좋을 것 같아요. ^^

    Reply
  3. 이동식디스크 at 2018.03.21 16:06 신고 [edit/del]

    콩 소스라니... 어떤 맛일지 잘 상상이 안 가요
    나중에 꼭 한 번 먹어보고 싶네요 :)

    Reply

submit